전체서비스

홍문종, 내주 초 한국당 탈당…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홍문종, 내주 초 한국당 탈당…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5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당계 제출할 것…대한애국당과 함께하겠다"
조원진 "홍문종을 공동대표로"…대한애국당, ‘신공화당’ 당명 개정 추진
자유한국당 홍문종(오른쪽)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 참석,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 자리에서 탈당 선언을 한 홍문종 의원은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연합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한국당을 탈당,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될 예정이다.

4선 친박(친박근혜)계인 홍 의원은 15일 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주 초 탈당선언문을 배포하고 탈당계를 당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이 탈당하면 한국당 의석수는 111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당초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대한애국당 태극기 집회에서 한국당 탈당을 공개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집회 연설에서는 ‘탈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대신 홍 의원은 “이제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당당하게 청와대로 입성할 날이 머지않았다”며 “지금 이 순간부터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와 함께 그 일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는 집회에서 홍 의원의 한국당 탈당을 기정사실화하면서 “홍 의원을 우리 당 공동대표로 추대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그동안 태극기 집회 및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여러 차례 탈당을 시사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과 바깥에 있는 태극기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하며, 그 역할을 위해 탈당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홍 의원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홍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 공천을 못 받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정두언 전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에 출연, “홍 의원은 사학재단 금품 문제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다”며 “당헌 당규상 윤리위원회를 열어 당원권 정지가 돼야 한다. 다시 말해 공천을 받을 수 없다는 이야기”라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집회에서 “‘홍문종이 공천 못 받을까 봐 한국당을 나온다’ 등 얘기는 한 줌에 불과하니 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한국당의) 수많은 의원이 ‘언제쯤 탈당하면 좋을까’라고 저에게 물으면 ‘때가 늦으면 번호표도 안 준다’, ‘주저하는 동안 좌빨(좌파와 빨갱이를 합한 속어)들은 다음 선거 승리를 위해 별짓을 다 할 텐데 빨리 결단하자’고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이) 김원봉 얘기를 할 때 왜 자리를 박차고 나오지 못했나”, “탄핵백서를 만들라고 했는데 아직도 애매모호한가”라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론, 5·18 망언 한국당 의원 징계 문제 등을 놓고도 황 대표와 마찰을 빚어왔다.

홍 의원의 탈당이 임박함에 따라 한국당 내 친박계를 중심으로 ‘추가 탈당’이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홍 의원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오는 10∼12월 많으면 40∼50명의 한국당 의원도 (탈당에) 동조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원진 대표는 뉴스 측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향후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당명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신(新)공화당’으로 당명을 바꾸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