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신중년' 41% "황혼이혼·졸혼 할 수 있다"
'5060 신중년' 41% "황혼이혼·졸혼 할 수 있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사회연구원, 2022명 대상 조사
나이 젊을수록…남자 보다 여자, 농촌 보다 대도시서 더 긍정적
우리나라 50∼60대 ‘신중년’ 10명 중 4명은 상황에 따라 ‘황혼이혼’이나 ‘졸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황혼이혼과 졸혼에 대한 인식은 성별, 연령 등에 따라 뚜렷한 차이가 있었다. 긍정적 인식은 남자보다는 여자, 중소도시·농어촌보다는 대도시, 60대보다는 50대에서 훨씬 더 높았다.

19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국 50∼69세 2022명을 대상으로 50세 이후 황혼이혼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긍정적(‘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전적으로 할 수 있다’) 응답은 41.2%, 부정적(‘가능하면 안 된다’+‘절대 안 된다’) 응답은 49.7%로 나타났다.

응답별 비율은 ‘황혼이혼은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가 39.9%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가능하면 하면 안 된다’(27.3%), ‘절대 하면 안 된다’(22.4%), ‘보통이다’(9.1%), 전적으로 할 수 있다가(1.3%) 순이었다.

남자, 고연령, 저소득층은 황혼이혼에 대한 인식이 더 부정적이었다.

부정적 응답 비율은 남자가 58.4%로 여자(41.0%)보다 높았고 ‘절대 하면 안 된다’는 응답도 남자가 30.1%로 여자(14.6%)보다 훨씬 높았다.

반면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는 응답은 여자가 48.7%로 남자(31.1%)보다 훨씬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나이가 많을수록 황혼이혼에 부정적이었다. 부정적 응답 비율은 65∼69세가 64.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60∼64세(54.6%), 55∼59세(47.4%), 50∼54세(39.6%) 순이었다.

또 본인의 소득계층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대도시 거주자가 중·하위 소득계층이나 농어촌 거주자보다 ‘상황에 따라 황혼이혼을 할 수 있다’는 인식이 높았다.

법률적으로 결혼 상태를 유지하면서 실제 별거 생활을 하며 각자의 생활을 하는 ‘졸혼’에 대해서는 신중년의 42.2%가 긍정적, 45.8%가 부정적 인식을 보였다.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는 응답이 40.3%로 가장 높았고, ‘졸혼은 가능한 한 하면 안 된다’(23.0%), ‘절대 하면 안 된다’(22.8%), ‘보통이다’(12.0%), ‘전적으로 할 수 있다’(1.9%) 등이었다.

졸혼도 황혼이혼과 마찬가지로 남자, 나이가 많을수록, 농촌 지역에서 더 부정적이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