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장관 대국민 사과…책임론 ‘묵묵무답’
정경두 국방부장관 대국민 사과…책임론 ‘묵묵무답’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8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경계작전 실태 꼼꼼하게 점검하고 기강 재확립…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연합
북한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뒤 사흘 동안 영해에 머물렀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책임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북한 소형목선 상황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것에 대해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해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하겠다”며 “군은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북한 소형목선의 삼척항 진입과 관련해 일선 부대가 적절한 조처를 했는지를 규명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국방부는 이날 이순택 감사관을 단장으로 합동조사단을 편성해 동해 작전부대에 급파했으며 북한 목선 상황과 관련해 경계작전 업무 수행의 사실관계를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다시 한번 국민의 신뢰를 받는 강한 군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리면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 장관을 포함한 군 수뇌부에 대한 책임론이 나오고 있지만, 정 장관은 이날 기자들 질문은 받지 않은 채 사과문만 낭독한 뒤 곧바로 퇴장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