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대표 피서지 동해안 청정 해수욕장, 29일부터 차례로 개장
여름철 대표 피서지 동해안 청정 해수욕장, 29일부터 차례로 개장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21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대해수욕장에서 모래체험하는 피서객

여름철 대표적인 피서지로 떠오르고 있는 경북 동해 청정 해수욕장들이 이번 주부터 차례로 개장한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25곳 지정 해수욕장 중 포항 영일대·월포 해수욕장이 오는 29일 가장 먼저 개장하고, 포항지역 나머지 해수욕장은 다음달 6일 문을 연다.

울진 7곳, 영덕 7곳, 경주 5곳 해수욕장은 다음달 12일 일제히 개장한다. 동해안 해수욕장은 오는 8월 18일까지 운영한다.

개장에 앞서 경북도와 해당 시군은 피서객들에게 깨끗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서비스 제공을 위해 샤워실, 화장실, 간이 세족대 등 편의시설을 정비했으며, 특히 위생적인 백사장 관리를 위해 전천후 청소 장비인 비치클리너를 운용한다.

여름철 밤 해수욕장에서 색다른 추억거리를 만들 수 있도록 야간조명탑, 캠핑장, 카라반, 소공연장, 해변 산책로 등도 갖췄다.

또 해수욕장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한 물놀이를 위한 인명구조요원을 증원 배치하고 해파리 쏘임 등 각종 안전사고를 대비해 해양경찰서와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상황 발생 시 신속히 현장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경북도는 피서객들에게 다양한 체험과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해수욕장 개장기간 중 다양한 부대행사를 연다.

포항지역은 샌드페스티벌(6.29~7.13, 영일대해수욕장)을 비롯해 오징어맨손잡기체험(7월말~8월초, 구룡포해수욕장), 조개잡이체험(8월초, 화진해수욕장), 전통후릿그물체험행사(6.29~8.18, 월포해수욕장) 등이 열린다.

경주지역은 해변가요제(8.3, 관성솔밭해변) △영덕지역은 해변마라톤대회(7.7, 고래불해수욕장)?비치사커대회(7.27~28, 고래불해수욕장), TBC 썸머뮤직페스티벌(7.27~31, 장사해수욕장) △울진지역은 여름바다축제(7월말~8월초, 구산해수욕장), 비치발리볼대회(7월말~8월초, 후포해수욕장)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가 펼쳐진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경북 동해 해수욕장은 청정한 코발트 바다, 금빛 백사장과 푸른 소나무 숲을 갖춘 명품 관광지로 올 여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무더위를 잊고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