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룰 도출 박차…"민주당보다 더 혁신적으로 만든다"
한국당, 공천룰 도출 박차…"민주당보다 더 혁신적으로 만든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7일 20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8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치혁신특위, '성안' 작업 착수…특위안 마련되면 지도부 제출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대비한 공천룰 등 당내 혁신안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회관에서 혁신방향 논의를 주도하는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 전체회의와 당내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전진 모임’, 당 차원의 대안마련을 주도하는 경제대전환위원회 공정한시장경제 분과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열었다.

특히 신정치혁신특위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정오까지 5시간 가량 비공개 희의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특위는 공천소위원회의 공천방안 등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각 소위에서 논의된 혁신방안들을 보고 받고 최종안 도출을 위해 열띤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위는 이날부터 공천 안 등의 구체화와 세부 내용 조율작업 등을 거친 뒤 최종안을 마련해 이달 말께 당 지도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김선동 특위 공천소위위원장에 따르면 각 소위 차원의 혁신안 논의는 사실상 마무리됐고 이제 계획과 방침 등에 관한 안건을 작성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선전하기 위해서는 이미 공천 안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보다 높거나 비슷한 수위의 혁신적 공천룰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만큼 이를 반영한 공천 안이 도출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다수의 특위 위원들은 한국당 안이 민주당 안보다 혁신적 수준이 될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지난 4월 민주당이 발표한 공천 안은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에 대해 과거 10% 감산에서 20%로 페널티를 확대하고, 경선 불복 및 탈당 경력자는 20%에서 25%, 중앙당 징계 및 제명 경력자 역시 20%에서 25%로 감산율을 높였다.

이에 한국당은 막말 의원 ‘삼진 아웃제’, 뇌물수수 등 정치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자와 음주운전·성범죄자 등 범죄경력 인사 원천배제 등 패널티 방안과, 여성·청년·정치신인 등에 대한 가점을 기존 20%에서 상향하는 등 인적 쇄신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이날 공천룰 논의 경과 및 내용을 공유·토론할 예정이었던 통합·전진 모임은 이날 회의 주제를 공천룰에서 ‘국회정상화’ 관련 대응방안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이는 80여 일째 식물국회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자신들과 연관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공천에만 관심을 기울인다는 비판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모임 좌장이자 특위 공천소위 위원인 박완수 의원은 회의에서 “소위에서 혁신적인 룰을 만들기 위해 몇차례 회의를 했고, 특위 논의도 마무리 단계”라며 “소위에서 논의된 공천안의 내용과 민주당이 발표한 공천룰과 우리 당 안을 비교하는 브리핑 할까했는데 그것은 다음 기회로 미루겠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