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한국인 빅리거 4번째로 올스타 선정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한국인 빅리거 4번째로 올스타 선정
  • 연합
  • 승인 2019년 07월 01일 0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1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호·김병현·추신수 이어 코리안 메이저리거 4호 올스타
류현진 선수. 연합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역대 한국인 선수로는 4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별들의 무대’ 초청장을 받았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발표된 MLB 올스타전 양대리그 투수와 야수 후보 선수 명단에서 내셔널리그 투수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류현진은 4번째 한국인 빅리거 올스타로 맥을 이었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첫 선수인 류현진이 2013년 빅리그 데뷔 이래 7시즌 만에 세운 값진 이정표다.

박찬호, 김병현, 추신수는 고교 졸업 후 또는 대학 재학 중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해 미국 땅을 밟았다.

류현진과 더불어 클레이턴 커쇼(다저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등 12명의 투수가 내셔널리그 투수진을 구성한다.

특히 2013∼2014년 다저스 1∼3선발을 이룬 커쇼, 그레인키, 류현진이 모처럼 한 팀에서 뭉친다. 현재 다저스 선발 투수 중에선 류현진, 커쇼, 워커 뷸러 3명이 올스타전에 출전한다.

류현진은 올 시즌 16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1.83의 빼어난 성적을 올려 별들의 무대 출전 기회를 스스로 잡았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 중 1위를 달린다.

올스타전은 오는 10일 오전 8시 30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다.

류현진은 5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전반기에 마지막으로 등판할 예정이어서 정규리그처럼 나흘을 쉬고 닷새 만에 등판하는 일정에 따라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의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아메리칸리그 투수진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원 투 펀치인 저스틴 벌랜더·게릿 콜, 10승으로 다승 공동 선두인 제이크 오도리지(미네소타 트윈스)와 루카스 지올리토(시카고 화이트삭스) 등 12명으로 이뤄졌다.

아메리칸리그는 1, 2차 팬 투표를 거쳐 선발 선수 9명을 뽑고, 투수 12명, 야수 예비선수 11명으로 로스터 32명을 채웠다.

내셔널리그는 팬 투표로 지명 타자를 뺀 8명을 선발하고 투수 12명, 야수 예비선수 12명으로 32명을 이뤘다.

전체 명단을 살피면 휴스턴 소속 선수들이 6명으로 가장 많다. 알렉스 브레그먼(3루수), 조지 스프링어·마이클 브랜틀리(이상 외야수) 3명은 이미 팬 투표로 올스타전에 직행했다.

커쇼와 팬 투표로 선발된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외야수)는 올해 출장 선수 중 가장 많은 개인 통산 8번째로 올스타에 선정됐다.

MLB 사무국은 팬 투표로 뽑힌 올스타 선발 출전 선수에게 상금 1만5천달러(약 1천733만원)를 준다.

또 올스타전 승리 팀은 보너스 80만달러(9억2천440만원)를 받는다. 올스타전 홈런더비 우승 상금은 100만달러(11억5천550만원)로 대폭 상승했다.

메이저리그 노사합의에 따라 올스타전 연장 10회부터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승부치기’가 도입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