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일본 상업포경 재개에 심각한 우려
해수부, 일본 상업포경 재개에 심각한 우려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2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수역에 영향 미쳐선 안돼
국제포경위원회 개요
해양수산부는 지난 1일부터 재개된 일본의 상업포경과 관련,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특히 우리 수역 고래자원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2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1986년부터 상업포경을 중지해 오고 있으며, 연근해에는 일본의 상업포경 대상종에 포함된 밍크고래를 비롯해 총 31종의 고래류가 분포하고 있다.

밍크고래의 경우, J와 O계군으로 구분되며 이 중 J계군은 한반도 수역과 일본 서쪽 연안, 동남쪽 연안에 주로 서식하고, 우리 수역에도 150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수부는 특히, 한국과 일본 양국 수역을 왕래하며 서식하는 J계군 밍크고래가 일본의 포경대상에 포함돼 우리나라로의 회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수역의 고래자원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는 한편, 고래의 보존과 이용은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