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포항시,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사전운영
[영상]포항시,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사전운영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20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11일부터 흥해 초곡리 일원에 건립된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을 운영합니다.

흥해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은 11.15 포항지진을 계기로 생활권과 접근이 뛰어난 곳에 시민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조성된 시설로 지진, 태풍 등 비상시에 이재민 500여명을 수용 가능합니다. 또 평상시에는 체육·문화시설로 활용해 사용하게 됩니다.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총사업비 45억 원이 투입돼 대피시설 1880㎡과 주차장 2100㎡으로 조성됐으며, 대피시설은 국내 최초로 막 재료를 이용해 공기압력을 채워 내부 공기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지어졌습니다.

또 주차장에는 205KW 규모의 친환경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시설에 필요한 전기를 조달할 수 있어 전기요금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기존 시설물 운영에 가장 큰 문제였던 과다한 관리비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포항시는 시설물 준공 전인 7월 11일부터 30까지 20일 동안 사전 운영하고 이 때 발생하는 주민 불편사항과 보안사항을 조치한 후, 8월에 최종 준공할 예정입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