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읍·면·동 민원실, 터치식 ‘비상벨 SOS’ 설치
경산 읍·면·동 민원실, 터치식 ‘비상벨 SOS’ 설치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초동대처력 제고
경산시청 민원실에 설치된 터치식 ‘비상벨 SOS’
경산시는 비상 시 신속한 초동대처와 각종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시청과 읍·면·동 민원실에 1초만 누르면 자동으로 관할 경찰서(파출소)로 신고되는 ‘비상벨 SOS’를 설치했다.

‘비상벨 SOS’는 시청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설치됐으며 1초만 누르면 비상등이 작동해 관할 경찰서(파출소) 상황실로 자동 신고돼 가까운 지구대에서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민원실 내의 안전을 책임진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폭언·폭행 등 악성 민원은 공무원 뿐 아니라 민원실을 방문하는 시민들도 위험에 직면하는 만큼, 비상벨 설치를 통해 모두에게 안전한 민원실 근무환경을 조성했다”면서 “시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경북 봉화군 소천면 민원실에서 발생한 엽총 난사 사건을 계기로 특이민원인에 의한 협박·욕설·폭언·난동 등 반복되는 악성 민원으로 인해 민원 공무원의 신체적·정신적 피해에 따른 안전장치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