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포항 지진피해 사진전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서 개최
11.15 포항 지진피해 사진전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서 개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울어진 아파트, 도로 위를 점령해 버린 건물 잔해, 아수라장 같은 이재민 대피소, 11.15 포항 지진피해의 심각성을 알리는 사진전이 16일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열렸다.

기울어진 아파트, 도로 위를 점령해 버린 건물 잔해, 아수라장 같은 이재민 대피소, 11.15 포항 지진피해의 심각성을 알리는 사진전이 16일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열렸다.

박명재 국회의원(경북 포항남), 김정재 국회의원(경북 포항북)과 포항시는 ‘11.15 포항지진 피해구제와 도시재건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에서 논의돼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당시 피해 현장을 담은 사진 20여 점을 전시했다.

이날 방재정책과 직원들은 국회의원과 방문객들에게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홍보물을 나눠주고, 시민 청원 소원트리도 전시해 지진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바라는 포항시민들의 염원을 고스란히 전했다.

지난 3월 20일 정부조사단에서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이라고 발표한 지 4개월이 다 되어가지만, 정부와 국회의 소극적인 대처로 현재 특별법 제정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포항지진이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人災)로 밝혀졌음에도 법적 근거가 없어 피해배상과 주거안정, 피해지역 재건을 위한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중에 김정재 국회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산자위 위원으로 선임되면서 포항지진 특별법 심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전을 찾은 한 시민은 “포항 지진은 언론 보도로만 접했는데, 이렇게 피해가 심한 줄 미처 몰랐다”며, “아직 트라우마로 힘들어하는 포항시민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특별법이 제정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포항지진의 실상을 국회의원과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김정재, 박명재 국회의원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아직까지 최소한의 지원금만으로 임시주거시설에서 힘겹게 생활하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특별법 제정에 모든 분들의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정부와 정치권, 국민의 공감대 확산을 위해 지난 2일과 15일 서울에서 지진 특별법과 도시재건 포럼을 개최한 바 있으며, 향후에도 주기적인 사진전 개최 등 지진 특별법 촉구를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