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신선농산물 수출 활기…12월까지 200t 미국 등 계약
포항 신선농산물 수출 활기…12월까지 200t 미국 등 계약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열정적으로 추진해 온 신선농산물 수출시장 확대 노력이 서서히 결실을 맺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 내 무 38t이 미국 수출 길에 오르게 됐다.
포항시가 열정적으로 추진해 온 신선농산물 수출시장 확대 노력이 서서히 결실을 맺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 내 무 38t이 미국 수출 길에 오르게 됐다.

이번 주 수출 물량은 올해 계약물량 중 1차분으로 앞으로 12월까지 총 200여 t을 미국 전역과 캐나다 일부로 수출될 예정이다.

동해안 사질토에서 생산되는 포항 무는 크기가 균일하고 식감이 우수해 해외시장에서 평가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해 12월 시 최초로 20t의 무를 캐나다로 수출한 바 있다.

시는 올해 무 수출 물량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20여 농가와 계약재배를 추진했으며, 수출이 증가되는 만큼 안정적인 농가소득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주훈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산물 수출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신선농산물수출 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올해 목표로 하는 신선농산물 수출 10억원 달성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