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차별화된 체험관광 상품 20개 사업체 선정
경북도, 차별화된 체험관광 상품 20개 사업체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체험관광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경북의 역사·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한 특색있고 차별화된 체험관광 상품 20개 사업체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선정된 체험관광은 말과 레저체험을 결합시킨 ‘말과 함께하는 영천 별빛여행’, 베이컨·소시지를 만드는 음식체험 분야의 ‘미트 세프 체험-고기야 놀자’, 전통체험인 ‘한옥에서 민화 그리기’, 숙박결합 분야의 플랫폼을 활용한 보물찾기인 ‘묵계-트레저헌터’등 20개 사업체다.

공모전에 선정된 상품은 8, 9월 두 달간 현장 멘토링, 스토리·캐릭터 발굴, 브랜드 네이밍 등 상품개발 및 등록을 위한 전문교육을 받은 후 체험관광콘텐츠 오픈마켓인 프렌트립, 야놀자, 에어비앤비 등 주요온라인 기반 관광플랫폼 연계를 통한 상품판매를 추진한다.

또 선정된 20개 체험관광 상품의 판매량, 홍보실적, 리뷰수를 평가해 최우수 상품 6개를 선정, 모두 5000만원의 지원금과 인기 유투버 및 컬러버레이션 영상제작, 방송·인터넷 매체를 활용한 판촉마케팅 기회를 추가로 제공한다.

경북도는 올해 20개 업체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80개 업체를 선정하고 이들 업체에 정책적인 지원을 통해 경북의 관광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역의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김부섭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의 독특하고 차별화된 체험관광을 통해 방문객의 여행만족도를 높이고 지역민은 일자리와 소득증대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