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영수증으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챙긴 일당 34명 검거
가짜 영수증으로 ‘홀인원’ 축하보험금 챙긴 일당 34명 검거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5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경찰서
안동경찰서
허위 영수증으로 ‘홀인원’ 축하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안동경찰서는 18일 허위 영수증으로 ‘홀인원’ 축하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A씨(53) 등 3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골프 ‘홀인원’ 보험에 가입한 후 가짜 영수증을 내 보험사로부터 1인당 200~300만 원의 보험금을 받아 챙겼다. 2009년 6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9500만 원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보험사에 홀인원 축하 만찬 비용, 동반자 기념품 구매비 등 명목으로 카드 결제를 해 영수증을 챙긴 뒤 바로 취소하고 승인 취소 전 매출 영수증으로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