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엄지영지버섯 '누룽다욧', 서울 강남 주부 입맛 사로잡다
칠곡 엄지영지버섯 '누룽다욧', 서울 강남 주부 입맛 사로잡다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9일 0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지버섯 추출물 첨가 현미 누룽지…농협양재하나로클럽 완판행진
엄지영지 버섯 오순기 대표.
칠곡군 강소농 농가 ‘엄지영지 버섯’(대표 오순기)에서 생산되는 영지버섯 추출물을 첨가한 현미 누룽지 ‘영지 누룽다욧’이 서울 강남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엄지영지 버섯은 대한민국 농협을 대표하는 서울 강남 농협양재하나로클럽에 지난 3월 진출했다. 엄지영지 버섯 제품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강남 주부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완판행진을 이어가자 농협양재하나로클럽은 판매 기간을 3차례나 연장하고 추석 특수까지 기대하고 있다.

엄지영지 버섯에서 생산되는 특허제품인 큐브영지버섯, 큐브원물 선물세트, 영지버섯 진액, 누룽다욧 등이다.

특히 롯데호텔은 추석을 맞아 명품선물전에 엄지영지 버섯을 포함시켜 호텔로비에서 전시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이에 농협 미래농업지원센터는 지난 6월 오순기 대표에게 ‘베스트 챌린지’상을 수여하고 엄지영지 버섯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했다.

엄지영지 버섯이 생산되는 칠곡군은 낙동강이 유유히 흐르는 물 좋고 산 좋은 청정 지역으로 영지 재배에 필요한 참나무를 구하기 쉽고 기온이 온화하고 적설량도 많지 않아 시설재배 때 재해위험도 적다.

무엇보다 영지버섯의 ‘에이즈’라 할 수 있는 노랑 곰팡이병에서 자유로운 국내 몇 안 되는 청정지역이다. 또 대도시와 인접해 있어 판로 확보에도 유리하고, 선진 농가의 재배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어 영지버섯 재배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특히 엄지영지버섯은 연작에 의한 영지버섯 노랑 곰팡이병 발생을 최소화하는 장목 재배법 개발에 성공해 화제가 됐다. 엄지영지 버섯은 큐브영지버섯·영지누룽지·천연영지수제비누 등 특허기술 등록 3건을 비롯해 상표등록 2건, 포장디자인 의장출원 2건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또 영지버섯 자실체 배면에 칼집을 넣어 건조하는 기술과 기계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단순 포장 슬라이스 상품에서 영지버섯 본래의 모습을 유지하면서 소비자가 손쉽게 큐브조각으로 떼어서 영지차를 우려내 음용하기 쉽게 했다.

이 밖에도 다이어트 간식용 영지 누룽지를 개발해 약용으로만 활용하던 영지버섯의 식품화에도 성공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