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친딸에게 수면제 먹이고 신체 학대…40대 아버지 '징역 2년 6월' 선고
친딸에게 수면제 먹이고 신체 학대…40대 아버지 '징역 2년 6월' 선고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1일 1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딸에게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을 먹여 아동 학대를 한 40대 아버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형사1단독(판사 신진우)은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49)에 대해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7년 5월 포항시 남구의 한 모델에서 딸 B(12)양에게 아내가 평소 불면증을 이유로 처방받았던 졸피뎀 성분이 들어있는 수면제 불상량을 갈색 액체에 넣고 ‘아이스티’라고 속여 마시게 하는 방법으로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을 투약하고, 아동인 피해자 신체에 손상을 주거나 신체 건강 및 발달을 해치는 신체적 학대 행위를 한 혐의다.

그는 지난해 3월과 4월 자신의 집에서 비슷한 수법으로 졸피뎀 성분이 들어 있는 수면제를 ‘비타민’이라 속여 딸에게 먹이는 학대행위를 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와 수법, 특히 친딸인 피해자에게 졸피뎀을 몰래 투약한 범행은 그 죄질이 무거운 점, 이 범행에 허위진술을 하고 있다는 등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그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