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새 클럽하우스 'SKY FOREST' 입주
대구FC, 새 클럽하우스 'SKY FOREST' 입주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 새 클럽하우스‘SKY FOREST’.
대구FC의 새 클럽하우스‘SKY FOREST(하늘색 숲)’가 문을 열었다.

대구 선수들은 23일 새 클럽하우스로 입주했다.

SKY FOREST는 숲에서 나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듯 선수가 육성될 미래지향적 공간을 뜻한다.

팀의 상징색인 하늘색을 강조하는 의미를 담아 애칭 SKY FOREST로 명명했다.

SKY FOREST는 수성구 대구체육공원 일원에 지상 4층, 연면적 4265㎡ 규모로 들어섰다.

43실의 숙소와 웨이트실, 물리치료실, 휴게실, 식당, 사무실 등을 갖추고 있다.

도심에서 벗어나 있고 현재 훈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대구스타디움과 대구스타디움 보조구장과도 가까워 선수단이 훈련과 휴식에 집중할 수 있다.

대구는 완벽한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는 만큼 선수들의 휴식을 도와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직 막바지 인테리어 작업이 진행 중이며 곳곳에 하늘색 팀 컬러와 ‘OUR CITY’, ‘OUR TEAM’, ‘WE ARE DAEGU’라는 슬로건, 엠블럼 등을 장식하고 있다.

이번 클럽하우스 입주로 대구는 축구 인프라 구축에 모두 마무리했다.

대구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유소년축구센터, 올해 3월 DGB대구은행파크 개장에 이어 클럽하우스가 완성됐다”며 “모든 사업들을 마무리하면서 명문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