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민선7기 시정, 경제부터 챙기겠다…듣는 현장 행정에 올인
울산시 민선7기 시정, 경제부터 챙기겠다…듣는 현장 행정에 올인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4일 0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가 민선7기 2년차를 맞아 중소기업과 골목상권 등의 어려운 지역경제 문제를 극복하고 대시민 소통 강화를 위해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을 도입, 7월부터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 시책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주관으로 △소통 365 시민과의 대화(Song For You) △소통 365 현장 속으로 △소통365 시, 구군 정책협의회 등 3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시민과의 대화’는 7월부터 오는 12월까지 매월 5∼6회씩 총 26회 계획되어 있다. 기존 수 백 명의 불특정 다수에서 10∼12명 내외의 소규모 간담회 형식으로 시정성과 홍보 및 설명에서 어려운 사항 청취에 주안점을 두고 진행된다.

울산시는 지난 15일 송철호 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번째로 ‘골목상권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서 두 번째 주자로는 오는 29일 오후 3시 태화강국가정원 내 울산생태관광센터에서 ‘시민과 함께 그리는 태화강 국가정원’이라는 주제로 각 시민단체 대표와의 간담회를 개최한다.

울산시는 간담회를 통해 시민단체 대표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시민들과 함께 ‘태화강 국가정원’의 나아갈 방향을 함께 그려나갈 예정이다.

‘현장속으로’는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매월 3~4회씩 총 17회 계획되어 있으며 송철호 시장이 쟁점지역, 기업체 등을 직접 방문하여 현안을 보고,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송 시장은 지난 7월 16일 울산의 주 식수원인 회야댐 상류에 조성된 ‘생태습지’를 현장 방문하여 습지 조성 상황, 시민 방문 현황 등을 듣고 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난 7월 20일 태풍 ‘다나스’ 발생 시에는 주 식수원인 천상정수장 등을 방문해 정수공정현황 및 피해여부 등을 점검하는 등 시민들의 안전 현장 행보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시, 구·군 정책협의회’는 8월, 12월 총 2회 계획되어 있으며 시와 구·군 단체장, 정책 추진부서장 등이 참석하여 정책을 공유하고 울산 현안 등을 논의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소통 365 릴레이’는 더 자주 시민들에게 다가가, 더 많이 듣고, 더 열심히 일하겠다는 송철호 시장의 강력한 의지의 표명이다”면서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현장의 생생한 의견 수렴을 통해 미래 먹거리 사업, 생활 밀착형 사업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kk 2019-07-24 22:19:57
국가정원? 참 웃긴다. 정원 등 그런 조그마한 지역에 기반한 사소한 일에 정부가 끼어들 필요가 있는가? 정원이란 그 자체가 가지는 아담하고 소박한 이미지는 국가라고 하는 것이 개입될 여지가 전혀 없는 것이다. 정원가꾸기 사업은 지자체 영역이지 국가적 영역은 아니다. 이를 특정 이미지를 만들어 속이는 것은 사기꾼이나 하는짓 참으로 한심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