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대구 도심 난폭운전…폭주족 3명 400∼500만원 선고
광복절 대구 도심 난폭운전…폭주족 3명 400∼500만원 선고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9일 1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9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대구지법 제3형사단독 김형태 부장판사는 광복절 새벽 난폭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씨(23)씨 등 3명에 대해 벌금 400∼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5일 새벽 1시 30분부터 3시 40분까지 대구 달서구 성당네거리~대구종합유통단지 근처 도로까지 48㎞ 구간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면서 다른 승용차·오토바이 폭주족들과 앞뒤 또는 좌우로 줄지어 운행해 교통상 위험을 발생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나머지 피고인 2명도 같은 시각 성당네거리에서 만촌네거리나 대구국제공항 주변 도로까지 난폭운전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부장판사는 “심야에 무리를 지어 도로를 폭주하는 것은 다수 시민에게 위험을 초래하고 공포심을 유발하는 행위여서 가볍게 볼 수 없다”며 “피고인들이 반성하고 있고, A씨는 폭주 가담 다음 날 자수한 점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