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영일만항-중국-러시아 신규항로 개설 협약 체결
포항영일만항-중국-러시아 신규항로 개설 협약 체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31일 21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1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해항·블라디보스톡항 취항…컨테이너 물동량 확보 청신호
임상섭(왼쪽) 장금상선(주) 상무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포항시는 31일 시청 회의실에서 항로 다변화를 통한 영일만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포항영일만항-중국 상해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 컨테이너선 정기항로 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임상섭 장금상선(주) 상무, 김진규 포항영일신항만(주) 대표, 배태하 포항항만물류협회장을 비롯한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경상북도, 영일만경쟁력강화심의위원회 등 관계 기관단체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개설되는 정기항로는 장금상선에서 1만t급 컨테이너선 2척을 투입해 8월 2일부터 포항영일만항-중국 상해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을 왕복하는 주 1항차 직항 서비스로 매주 금요일에 입·출항하게 된다.

장금상선(주)는 2011년부터 영일만항~러시아 블라디보스톡항 직항로를 운항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동남아노선을 운항한 바 있다. 이번 항로 취항은 장금상선의 영일만항 해상운송 세 번째 서비스로, 중국, 러시아 지역으로의 수출입 화물이 보다 원활하게 운송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자동차 등 러시아와의 교역량 증가와 중국과의 물동량 운송 강화 필요성에 따라 신규항로 개설을 위해 선사와 그동안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중국-러시아 항로 개설로 자동차, 철강, 우드팰릿 등 연간 약 1만2천TEU 정도의 화물이 이번 신규항로를 통해 수출입 돼 영일만항 물동량 증대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 영일만항은 이번 항로 개설로 중국, 러시아, 일본, 동남아 등 7개국 25개 포트를 주 7항차로 직항노선이 연결되며, 유럽, 미주 등은 부산항과 연계한 환적서비스를 통해 수출입화물에 대한 원활한 해상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항로 다변화 및 항차 수 확대를 통해 영일만항의 해상 운송 경쟁력을 강화하고, 항만 인입철도, 여객선 부두 등 대형 항만 인프라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포항시의 해양·항만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