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폭염위험도 갈수록 심각···경북·대구 지자체 90% '높음'
지역 폭염위험도 갈수록 심각···경북·대구 지자체 90% '높음'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1일 21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향후 10년 위험도 분석, 시나리오 'RCP 8.5' 적용 기준
온난화·고령화·도시화 등 영향
전국 폭염 위험지도. 환경부 제공
앞으로 10년 동안 경북·대구의 폭염 피해가 과거보다 훨씬 커진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1일 기상청의 기후 전망 시나리오(RCP 4.5)를 활용해 전국 229곳의 기초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21∼2030년 폭염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분석에 쓰인 기상청의 기후 전망 시나리오 ‘RCP 4.5’는 온실가스 저감 정책이 상당 부분 실현됐을 경우를 전제로 하고 있다.

위험도는 매우 높음, 높음, 보통, 낮음, 매우 낮음 등 5단계로 나뉜다.

또한 기후변화와 물리적 영향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위해성’, 사람·사물이 폭염 피해에 노출되는 정도를 고려한 ‘노출성’, 폭염 피해에 민감한 정도 또는 대응능력 부족 정도를 따진 ‘취약성’을 고려해 평가됐다.

그 결과, 2021∼2030년 경북과 대구의 폭염 위험도는 기준 연도인 2001∼2010년보다 크게 올랐다.

우선 위험도가 ‘매우 높음’ 수준인 지역은 현재 5곳에서 7곳으로, ‘높음’ 지역은 10곳에서 13곳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매우 높음’ 지역은 대구 남구·달서구·동구 ·서구 ·중구와 의성·청도 등이며, ‘높음’은 대구 북구·수성구·달성군과 경산·상주 등이다.

특히 대구지역 8곳 군·구 모두 위험도가 ‘높음’ 이상에 포함됐다.

전국적으로 ‘매우 높음’에 이를 지역은 19곳에서 48곳으로, ‘높음’ 지역은 50곳에서 78곳으로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 위험도가 오르는 지역이 늘어나는 만큼 위험도가 낮은 지역의 수는 급감했다.

경북·대구지역 내 ‘낮음’ 지역은 4곳에서 2곳으로 줄고, ‘매우 낮음’ 지역은 1곳에서 0곳으로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이와 같은 분석결과에 대해 환경부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에 따라 일 최고기온 등 ‘위해성’이 증가할 뿐 아니라 급속한 고령화로 노령 인구 및 독거노인 비율이 늘어나면서 ‘노출성’이 증가하고, 도시화 면적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숲이 줄어들어 ‘취약성’도 함께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온실가스 저감 정책이 실현되지 않은 경우를 전제로 한 ‘RCP 8.5’를 적용하면 ‘매우 높음’과 ‘높음’ 지역은 각각 14곳씩 총 28곳으로 경북·대구 31곳 기초 지자체 중 90.3%가 ‘높음’ 이상 지역에 속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지자체별 여건을 고려한 현장 중심 지원으로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해 국민 인식을 높일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홍보를 병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