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김정은 "한미연습에 경고"
北, 어제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김정은 "한미연습에 경고"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07일 0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전술유도무기체계 검증"…당간부·과학자와 기념촬영해 발사 종료 가능성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
북한이 지난 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발사가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습에 대한 경고 성격임을 분명히 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8월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하셨다”면서 “우리나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2발은 수도권 지역 상공과 우리나라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하여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목표섬을 정밀타격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위력시위발사를 통하여 새형의 전술유도무기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능력이 의심할 바 없이 검증됐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은 6일 “군은 오늘 오전 5시 24분경, 오전 5시 36분경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또 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께서는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가 목적한 바대로 만족스럽게 진행되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오늘 우리의 군사적 행동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벌여놓은 합동군사연습에 적중한 경고를 보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한미는 지난 5일부터 하반기 한미 연습에 돌입했으며, 북한은 연습이 ‘군사적 적대행위’라며 반발해왔다.

북한은 통상 발사 다음 날 관영매체를 통해 발사 사실을 발표한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신형전술유도무기를,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반도와 지난 2일 함경남도 영흥 지역에서 각각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

군 당국은 이들 발사체 모두 지난 5월 4일과 9일에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북한이 6일 이뤄진 발사를 ‘신형전술유도탄’으로 발표한 것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지난달 25일과 같은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최근 북한이 개발한 방사포에는 미사일과 유사한 유도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져 ‘신형전술유도탄’이 신형 방사포일 가능성도 있다.

이번 발사에 방사포 등 포 종류의 무기를 관장하는 박정천 포병국장(육군대장)이 리영길 총참모장이 참석한 것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발사 참관에는 그동안 시험 발사에 참석하지 않았던 박봉주, 리만건, 박광호,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안정수, 박태덕, 박태성 등 당 부위원장 9명도 수행했다. 당 부위원장 중 최휘·태종수·김영철은 빠졌다.

또 조용원·리병철 당 제1부부장과 당 부부장들, 장창하·전일호 국방과학 부문 간부들도 배석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위력시위발사를 성공적으로 단행한 국방과학 부문 간부, 과학자, 군수노동계급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 참관에 당 부위원장들이 대거 참석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관련 과학자 노동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는 점에서 그동안 북한이 개발해온 무기 시험 발사를 사실상 종료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