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산란일자 표시 이젠 필수…경북도, 23일부터 본격 시행
달걀 산란일자 표시 이젠 필수…경북도, 23일부터 본격 시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8일 18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9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 앞 네자리 산란월일 표기, 안정성 확보·신뢰 향상 기대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가 오는 23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사진은 산란일자가 표시된 달걀.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가 오는 23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경북도는 지난 2월 23일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를 시행하고 있으며, 6개월간의 계도기간이 종료되는 23일부터 본격적으로 의무 시행된다고 밝혔다.

산란일자 의무 표시 시행에 따라 23일부터 유통·판매하는 달걀의 껍데기에는 산란일자 4자리 숫자를 맨 앞에 표시해 모두 10자리를 반드시 표시해야 하며, 소비자들은 산란일자까지 확인하여 보다 신선한 달걀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경북도는 이번 산란일자 표시제도의 본격 시행으로 소비자의 알권리를 강화하고 달걀의 안전성을 높여 도내 유통되는 달걀에 대한 신뢰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의무표시 시행을 통해 투명하고 정확한 계란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소비자가 계란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계란 소비가 촉진되길 바란다”며 “산란일자가 미 표시된 달걀을 유통·판매하는 영업자에 대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해 건강하고 안전한 계란 생산·공급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