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평화당 비당권파 탈당 영향 제한적"
한국당 "평화당 비당권파 탈당 영향 제한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2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 내 호남계 연계 등 제3지대 '빅텐트' 구성 추진
정계개편 촉발 가능성에 촉각
자유한국당은 12일 민주평화당 비당권파의 집단탈당에 대해 “지역주의에 기댄 이합집산”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사태가 한국당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일단은 한 걸음 떨어져 ‘관망하는 자세’를 취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향후 정계개편의 도화선이 될 가능성에 긴장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국당은 이날 평화당 당권파의 집단탈당과 관련, 민경욱 대변인의 구두 논평을 통해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가치와 이념이 아닌 지역주의에 기대 이합집산을 하려 한다면 민주정치의 퇴보만 불러올 것이고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혹평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하는 평화당의 탈당 사태가 한국당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사안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치지 않고 향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 전체의 판을 뒤흔드는 지각변동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번 사태 이후 평화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내의 호남계와 손을 잡고, 이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내의 비당권파 의원들이 한국당과 손을 잡는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연쇄 도미노가 가시화해 바른미래당 내홍이 실제 분당으로까지 이어질 경우 한국당 입장에서도 본격적인 정계개편의 플레이어로서 총선을 앞둔 보수진영 결집을 위해 다양한 경우의 수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의 ‘유승민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미래가 없다’는 발언 등 당내 보수대통합 움직임 역시 이 같은 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반면, 보수의 본산으로 불리는 경북·대구지역에서는 탄핵에 찬성해 탈당했던 인사들에 대한 거부감이 강하고 보수궤멸의 위기를 자초했던 핵심들에 대한 인적 쇄신 요구가 강해 한국당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