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北 발사체, 한반도 군사긴장 고조 우려…중단 촉구"
NSC "北 발사체, 한반도 군사긴장 고조 우려…중단 촉구"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16일 13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보당국이 발사체 제원 정밀분석"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군은 이 발사체를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종으로 추정했으나,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KN-23과는 다른 신형 탄도미사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중앙TV가 공개한 발사 장면. 연합
청와대는 16일 오전 북한이 강원도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이 북한에 이런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오늘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미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임위원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또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