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호국·독립·민주, 보훈 분야 공정해야"
문재인 대통령 "호국·독립·민주, 보훈 분야 공정해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득 보훈처장에 임명장 주며 당부…'軍출신 반대' 독립운동단체 의식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보훈단체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축하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임명장 수여 뒤 가진 환담에서 “35년 간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에 보훈 분야 적임자로 판단해 임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돼 있는데 나라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며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이 군 출신 인사의 보훈처장 발탁으로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책이 미흡하다며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하라는 요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원웅 광복회장과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인 함세웅 신부는 지난 13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명의로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 6·25 전쟁 70주년, 4·19 혁명 60주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는다”며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 정부 들어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고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라며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을 모시고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끼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처장은 16일 취임식에서 현 정부에서 진행 중인 보훈 관행과 관련한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