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일여고 자사고 지정 취소 확정...내년 3월 일반고 전환
대구 경일여고 자사고 지정 취소 확정...내년 3월 일반고 전환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6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여자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자율형 사립학교였던 대구 경일여고가 일반고로 전환됐다.

대구시교육청은 21일 경일여고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지정 취소 동의신청에 대해 지난 20일 교육부가 동의의견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1일부터 경일여자고등학교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지정을 취소한다.

앞서 지난 2011학년도에 자사고로 지정된 뒤 10년을 채우지 못했다.

다만 현재 1~2학년 재학생들은 졸업할 때까지 당초 계획된 자사고 교육과정 그대로 운영하고 내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지난달 18일 시 교육청은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경일여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안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 결과 신입생 충원율이 2018학년도 56.4%, 2019학년도 29.6%로 떨어져 2개년에 걸친 미달사태에 따른 재정적 부담과 정상적 학교운영의 어려움 등의 사유를 종합 고려해 원안이 통과됐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경일여고의 자사고 지정이 취소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부터 일반고 신입생 모집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일여고가 일반고로 전환됨에 따라 지역 자사고는 계성고와 대건고 2곳으로 줄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