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비은행금융기관, 여·수신 증가
경북동해안 비은행금융기관, 여·수신 증가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 "예금은행보다 비교적 금리 높아 자금 몰려"
지난 6월 경북동해안지역 예금은행 수신은 증가폭이 축소된 반면 비은행금융기관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 역시 예금은행은 감소했지만, 비은행금융기관은 증가로 돌아섰다.

21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2019년 6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전체 수신은 3843억원으로 전월(3063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이 중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이 전월(699억원)에 비해 늘어난 1926억원을 나타냈다.

상호금융(248억원→1027억원)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모든 지역에서 증가한 가운데 포항(518억원→1192억원)과 경주(111억원→528억원)가 큰 폭으로 증가한 모습이다.

반면 예금은행 수신은 1916억원으로 전월(2364억원) 대비 증가폭이 줄었다.

특히 울진이 -39억원으로 전월(232억원)대비 감소로 돌아섰다.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6월 중 국고채 3년 금리가 0.12%p 하락하는 등 전반적으로 금리가 높지 않았다”며 “예금은행에 비해 비교적 금리가 높은 비은행금융기관에 자금이 몰린 것”으로 파악했다.

여신은 -511억원으로 전월(-169억원)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 중 예금은행 여신이 -561억원으로 전월(-126억원)에 이어 감소폭이 확대됐다.

특히 주택담보대출(-254억원→-718억원)이 크게 줄면서, 가계대출이 전월(-168억원)보다 줄어든 -728억원으로 나타났다.

기업대출 역시 중소기업 대출(1065억원→194억원)의 증가폭이 줄면서 전월(137억원)과 비슷한 120억원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경주(199억원→37억원)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전월(-43억원) 감소세를 보이던 비은행금융기관 여신은 이달 51억으로 증가로 돌아섰다.

상호금융(-145억원→-49억원)은 감소폭이 줄었고, 새마을금고(40억원→64억원)과 신용협동조합(-3억원→21억원)은 증가했다.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포항지역 뿐 아니라 경북동해안지역에 새로 공급되는 아파트가 없으면서 신규 주택담보대출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경기 역시 좋은 편이 아니라 신규대출이 드문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7월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p) 인하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