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지표 강화한다
대구시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지표 강화한다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비정규직 제외 정규직 근로자 대상 평가
고용친화 대표기업 주요 개선 내용
대구시가 ‘고용친화대표기업’ 선정 지표를 강화한다.

실제로 일자리의 질 개선과 고용 친화에 맞는 기업을 선정키로 했다.

대구시는 “내년부터 ‘고용 친화대표기업’선정시, 고용증가 부분에서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만을 대상으로 하도록 고용지표 평가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고용친화대표기업’은 공모를 신청한 기업에 대해 고용성장성(고용창출)과 고용 복지 지표를 중심으로 요건심사와 현장실태조사, 심층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현재 ‘고용 성장성’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해 고용보험의 피보험자수를 기준으로 산정하고 있으나, 피보험자 수에 비정규직 근로자도 포함돼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내년부터 ‘고용친화대표기업’ 신청자격인 ‘전년 대비 근로자 수 5명 이상 증가’의 근로자 수 기준을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로만하고, 고용 성장성 평가 시 기간제 등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만을 대상으로 해 선정 기준을 강화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우수기업을 발굴·지원하고 고용친화 경영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고용친화대표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선정된 기업은 고용환경개선비(최대 2000만 원)와 기업이미지 홍보 등의 간접지원을 받는다.

안중곤 일자리투자국장은 “앞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우수기업 발굴에 더 신중을 기해 기업들에 고용친화 경영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