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보험 가입률 경북 지자체별 제각각
자전거 보험 가입률 경북 지자체별 제각각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상주·예천 등 중서부권 시민 누구나 혜택 누려
영양·영덕·울진 등 동해안 지역 논의조차 미비 대조
군위군, 자전거 보험 홍보 모습.경북일보DB
에너지 절감과 건강증진 측면에서 ‘자전거 활성화 정책’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자전거 안전을 뒷받침해 줄 자전거 보험 가입률은 자치단체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북 중서부권역 자치단체의 경우 대부분 가입된 반면, 포항을 제외한 동해안권역의 가입 의지는 낮아 지역 간 대조를 보였다.

도내 23개 시군 중 ‘자전거 보험’을 운영 중인 곳은 절반가량인 12곳이다.

2010년 7월 1일 도내 최초로 자전거 보험에 가입한 구미시를 비롯해 상주시·김천시·안동시·영주시·예천군·성주군 등 중서부권이다.

대부분 주민등록상 주소지 시민을 대상으로 별도 가입 절차 없이 누구나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경산·영천시의 경우 ‘공영자전거’에 한정한 점이 다르다.

반면, 경주시를 비롯해 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울릉군 등 동해안 지역은 자전거 관련 논의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 중서부권 ‘자전거 활성화 정책’ 돋보여.

2013년 자전거 보험에 가입한 안동시는 현재까지 326건, 4억300만 원 보험금이 지급됐다.

올해 역시 사업비 8600만 원(1인당 541원)을 들여 보험에 가입했으며, 보장 기간은 2019년 8월 21일부터 2020년 8월 20일까지이다.

입원위로금 담보 기준을 지난해와 비교해 6일 이상에서 4일 이상으로 완화해 보험 수혜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지역뿐 아니라 타 지역에서 발생한 사고, 자전거에 동승하고 있는 경우도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천군은 매년 전 군민을 대상으로 자전거 교통사고 보험에 가입해 지원하고 있다. 대상 범위를 외국인을 포함한 것이 특이하다.

1년 보험가입금액은 3500만 원으로 자전거 운전자, 동승자, 자전거로 교통사고의 피해를 입은 모두가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도내 최초로 자전거 보험에 가입한 구미시와 동해안지역 중 유일하게 자전거 보험에 가입·운영 중인 포항시 등의 보장내용은 비슷하다.

자전거 사고 사망·후유장해를 비롯해 △사고 진단 위로금 △입원 위로금 △벌금 △변호사 선임 비용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 등 보장금액은 소폭 차이가 있지만 보장 내용은 비슷하다.

‘자전거 도시’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상주시 윤태경 자전거팀장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 차원에서 2014년 이후 올해 6년째 ‘자전거 보험’을 가입·운영 중이다. 누구든 다치지 않으면 좋겠지만, 사고가 났을 때 지원이 되니 시민들에게 위로가 되고, 안전에 대해 든든한 마음이 전해지는 것 같다”며 “이제는 자전거 도시로 입소문이 나서 타 지역에서 벤치마킹 올 정도로 자전거 관련 문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 가성비 따져 봐야….

경산·영천시의 경우 ‘공영자전거’에 한정한 보험에 가입·운영 중이다.

공영자전거로 인한 상해사망 및 후유장애 시 최대 3000만원이 지급되는 내용이다. 공영자전거 배상책임은 자기부담금 5만원을 제외하고 1억원까지, 상해 입원 일당은 1만5000원으로 3일 초과 4일부터 180일 한도로 보장된다.

영천시 관계자는 “공영자전거로 한정한 보험은 예산 500여만원이면 가능하지만, 전 시민을 대상으로 했을 때는 10배 이상의 비용부담이 발생한다”며 “자전거 인구 수요를 계산했을 때 가성비를 따져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산간지역이 많은 봉화·영양군 등은 자전거 관련 활성화 정책을 논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봉화군 관계자는 “높고 낮은 산간지역 여건으로 자전거 인구가 저조할 뿐 아니라, 관련 기반시설도 부족하다”며 “자전거 보험 역시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사업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 지역은 자전거 이용률이 높은 만큼, 자전거 보험에 관해 필요성을 느낀다. 지난달 관련 부서를 구성했고, 내년 중 가입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