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중방농악보존회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등재 시연회 개최
경산시 중방농악보존회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등재 시연회 개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6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경산시 남천둔치 야외무대공연장에서 경산 중방농악보존회가 경북도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한 시연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산시
경산 중방농악보존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24일 경산 남천둔치 야외무대공연장에서 최영조 경산시장을 비롯해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 무형문화재 등재를 위한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번 시연회는 모임굿을 시작으로 당산제를 지냄으로써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등재와 주민들의 만사형통을 기원했으며 지신밟기에 이어 중방농악판굿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2004년 창단된 중방농악보존회는 지난 몇 해 동안 전국대회인 2014년 칠곡 세계사물놀이겨루기한마당 대상, 2016년 논산 전국풍물경연대회 대상, 2018년 김제 지평선 전국농악경연대회 대통령상 수상 등 전국대회에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인 최고의 풍물단으로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농악보존회 단체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 시연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된 만큼 반드시 경북 무형문화재로 등재돼 경산중방농악보존회가 우리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풍물단으로 거듭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