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명호면 낙동강 상류천서 물놀이 30대 익사
봉화군 명호면 낙동강 상류천서 물놀이 30대 익사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23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경찰서
25일 오후 1시 30분께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낙동강 상류천에서 혼자 수영을 하던 A씨(32·봉화군 봉화읍)가 물에 빠져 숨졌다.

이날 목격자 등에 따르면 A씨는 물놀이 금지구역인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모 래프팅 매점 앞 강변에서 혼자 수영을 하러 들어갔다가 깊은 물에 빠져나오지 못하고 실종돼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과 경찰, 봉화군이 잠수부까지 동원해 수색에 나서 이날 오후 2시 40분쯤 사고지점에서 50여m 하류 지점에서 숨진 A씨를 발견, 봉화읍내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물놀이를 즐기기 위해 이곳으로 와 혼자 수영을 즐기다 깊은 곳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