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항·광양제철소 현장 소통·격려 방문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항·광양제철소 현장 소통·격려 방문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8일 20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9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한 제도·복지로 직원 행복 실현"
최정우 포스코회장(사진 중앙)이 지난 27일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포항과 광양제철소를 차례로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등 소통행보에 나섰다.

최회장은 지난 27일 혁신공장으로 선정된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무더위를 이기고 안정적으로 설비를 운영해 온 직원들을 만나 혁신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지난 5월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만나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눈 데 이어 제철소 현장을 다시 찾은 것이다.

특히 최회장은 이날 포항제철소 협력사인 ‘장원’을 깜짝 방문해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격려품을 전달했다.

‘장원’은 지난 7월 광양제철소 정전 발생시 고로전문가 21명을 파견해 철야작업으로 하루만에 정상복구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조금만 방심해도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매순간 경각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안전을 강조했다.

이어 “주인의식을 가지고 서로 합심해 일터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소통이 일어나고 행복한 직장·경쟁력 있는 회사를 만들수 있다”며 “회사는 공정한 제도와 복지를 실현해 직원들을 행복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최 회장이 방문한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은 파이넥스 설비에 석탄을 공급하는 공장으로, 지잔 2017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18개월간 900여건의 혁신활동을 통해 공정 효율 향상과 성능복원, 설비고도화 등 연간 80억원의 재무효과가 기대된다.

포스코는 지난 2014년부터 제철소 내 단위 공장의 설비 개선·품질 향상 및 원가절감 등을 위해 40개 공장을 혁신공장으로 선정해 설비 경쟁력 강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장원’은 포항제철소 고로 설비 운전 및 정비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로 지난 2014년 고로에 뜨거운 바람을 불어 넣어주는 ‘풍구 교체 및 해체작업에 필요한 풍구인발기’를 개발하는 등 자체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어 최회장은 28일 누적봉사 5000시간 이상인 직원 15명과 간담회 및 기념패 수여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주변과 이웃에 대한 관심으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해 온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실천하면서 동료직원들과 이웃에 귀감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연간 20회의 헌혈과 노인전문병원 간호봉사를 통해 누적봉사 1만 시간을 넘긴 광양제철소 최의락 차장은 “순수한 마음에서 우러난 봉사활동은 조금의 시간과 마음을 투자하면 본인에게 성취감과 커다란 행복으로 돌아온다”며 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