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영양고추 H.O.T Festival, 관광객 12만여 명 유치
2019 영양고추 H.O.T Festival, 관광객 12만여 명 유치
  •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9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장서 열린 3일간 20여억원 매출 성과 대성황
지난 27일 부터 사흘간 서울광장에서 ‘2019 영양고추 H.O.T Festival’이 열려 12만 여명이 다녀갔다.
서울광장에서 열린 영양고추 H.O.T Festival(핫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열린 이번 축제는 수도권 지역 관람객 12만여 명이 다녀갔으며, 20여억 원 매출을 올렸다.

특히 올해의 경우 서리피해와 고추수확 시기가 늦어지는 바람에 평년보다 물량이 적어 판매량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지만 다행히 예약 주문도 상당수를 차지해 4~5억여 원의 생산자 직거래 주문도 이어졌다.

‘퍼뜩오이소! 영양고추 캡(사이신)입니더~’라는 주제로 열린 영양고추 핫페스티벌은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지난 2007년부터 ‘고추’라는 단일 농산품을 테마로 서울광장에서 열려 산지 직거래 등의 장점으로 대도시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양군은 이번 축제를 통해 20여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는 고추와 고춧가루, 다양한 농·특산물이 판매됐으며,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행사에 참여시켜 판매촉진을 유도하기도 했다.

전시·체험 부스에서는 ‘김치 담그기 체험’과, ‘전통 농기구 체험’ 등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가 열렸으며, 소비자 구매물품을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까지 배달해주는 배달 도우미와 그늘막, 관광객 쉼터 등이 눈길을 끌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영양고추 핫페스티벌이 생산농가와 도시 소비자 모두에게 서로 윈윈(win-win)하는 도·농 상생의 모범적인 사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내년 행사는 올해 미비했던 점을 보완하여 한층 더 업그레이드해서 1000만 서울 시민과 수도권 주부들에게 정직하고 우수한 품질의 농·특산물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