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신북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정비 속도…480억 투입
문경시, 신북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정비 속도…480억 투입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2일 18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사업 확정…2024년 완료
문경시는 문경읍 하리 ~ 당포리 일원의 ‘신북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이 행정안전부 2020년 공모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북지구는 과거 집중호우시 시가지 및 농경지 침수, 제방 붕괴 등 많은 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2020년부터 총사업비 480억원(국비240억원)을 투입해 2024년 완료되면, 문경읍 일대에 250세대 1000명, 건물 150동, 시가지 25㏊, 농경지 200㏊ 등 재해예방 효과가 기대된다.

풍수해위험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환경부의 협업사업으로 각 부처별 단위사업을 추진할 때보다 63억원의 예산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으며 사업기간도 단축되어 추진과정에서 공사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내년부터 지방하천 5.09㎞, 소하천 5.75㎞, 우수관로 2.2㎞, 차집관로 1.0㎞, 고지배수로 0.95㎞ 등 사업을 체계적으로 정비하여 자연재해를 철저히 예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