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청, 보호수 지정 관리…800년 은행나무 등 총 17그루
대구 북구청, 보호수 지정 관리…800년 은행나무 등 총 17그루
  • 조한윤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북구 매천동 보호수. 대구 북구청
대구 북구청이 800년 된 은행나무를 포함해 총 17그루의 보호수를 관리하는 사업을 조성했다.

구청에 따르면 북구 관내 매천동에 800여 년 된 은행나무, 동변동에 500년 된 느티나무, 국우동에 450년 된 느티나무, 서변동에 150년 된 왕버들 등 총 6종 17그루가 보호수로 지정됐다.

각 보호수의 환경에 따라 시설물 정비, 외과수술 및 전정, 안내판 교체 등 전반적인 보호수 생육환경 관리사업을 완료했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오랜 세월만큼이나 마을 주민들과 동고동락한 귀중한 자연유산인 보호수의 의미를 되새겨 봐야 한다”며 “이 나무들이 잘 보호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한윤 기자
조한윤 기자 jhy@kyongbuk.com

소방, 경찰서, 군부대, 시민단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