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민선7기 핵심공약 '이웃사촌 복지공동체' 본격 추진
이철우 경북지사, 민선7기 핵심공약 '이웃사촌 복지공동체' 본격 추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5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 사업 개발로 지역공동체 회복·질 좋은 복지일자리 창출 기대
경북도는 경북형 복지모델인 이웃사촌 복지공동체사업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경로당 행복도우미들이 노인들을 대상으로 여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 7기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경북형 복지모델인 ‘이웃사촌 복지공동체’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마을마다 지역공동체를 회복시키고 주민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주민자치력을 향상시키고 질 좋은 복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도는 지난 2015년 상주의 한 마을회관에서 일어났던 ‘농약 사이다’ 사건과 같은 지역공동체가 무너지고 주민 간 갈등이 심해지는 현상을 겪으면서 이에 대한 빠른 대응의 필요성을 느꼈다.

또 저출생, 고령화, 인구감소 등으로 야기된 다양한 지역사회문제를 정부에서 추진하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와 같은 공공서비스 전달체계로는 대응하기에 많은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도는 청도군 신도마을에서 시작된 주민의 자발적인 지역사회 개발 사업을 국가사업으로 확산시킨 새마을운동의 경험과 지식을 되살려 주민들 사이에 이웃 같은 따뜻한 정이 흐르게 하는 이웃사촌 복지공동체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우선 지역공동체 회복과 주민의 자발적 문제 해결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와 시군에 이웃사촌복지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지난달 경북행복재단을 통해 ‘이웃사촌복지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연구용역’을 마치고 이달부터 복지공동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초기 정착을 위하여 경북행복재단에서 ‘경북도 이웃사촌복지센터’를 설치하고, 시군 대상 공모사업을 통해 안동시, 구미시, 의성군, 성주군 등 4개 시군을 선정해 2021년 말까지 선도적으로 운영 후 평가를 통해 경북형 복지모델을 개발해 23개 시군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도 이웃사촌복지센터는 복지수요조사·모니터링 등을 통한 지역별 사업모델 개발, 공공 및 민간 복지자원 조사 및 정보 제공, 시군 이웃사촌복지센터 컨설팅, 관련 공무원·센터 인력·마을리더·경로당 행복도우미·주민 등을 대상으로 교육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시군 이웃사촌복지센터는 지역사회 내외부 인적 네크워크 구축, 공동체의식 및 다양한 복지교육 기회 제공, 지역의 공동체 및 복지 비전 공유를 위한 마을복지계획 수립 지원, 지역사회 위기가구 통합 연계 지원 등의 기능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어르신들을 편안하게 모시고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경로당 행복도우미’사업을 추진해 이달부터 시군에서 500명 정도를 선발해 경로당에 배치한다.

이 사업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문경시와 예천군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7월까지 경북행복재단을 통해 연구용역을 마치고 행복도우미의 운영 매뉴얼을 마련했다.

기존의 단순 시간 보내기의 정적인 경로당에서 행복도우미들이 건강과 여가, 교육 등 프로그램을 지원해 어르신들의 노후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경북형’ 경로당 운영 모델을 정립해 나아갈 계획이다.

경북도는 또 청년들의 도시 유출을 막고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복지시설에 청년들을 고용해 복지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청년복지 행복도우미’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사업은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과 연계하여 경북지역에 거주하는 만 19세~39세의 청년 중 사회복지 관련 자격증 소지자 225명을 대상으로 사회복지시설에 취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웃사촌 복지공동체 사업을 통해 이웃과 더불어 함께하는 공동체를 통해 도민이 행복해지는 복지체계를 만들고 어르신이 편안하고 행복한 복지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일자리야 말로 최고의 복지라는 생각으로 질 좋은 복지 일자리도 많이 만드는 ‘경북형 복지 모델’을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