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화려한 막을 열다
[영상]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 화려한 막을 열다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7일 01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7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칠포재즈페스티벌이 6일 포항 칠포해수욕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국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재즈 아티스트뿐 아니라 힙합·락 등 다양한 장르가 아우러진 이번 페스티벌은 6일부터 8일까지 흥겨운 무대를 선사합니다.

축제 첫날 칠포해수욕장은 재즈음악을 즐기기 위해 축제장을 찾은 사람들로 가득했습니다.

네덜란드 재즈 보컬의 신성 ‘바우터 하멜(Wouter Hamel)’과 재능있는 색소폰 연주자 ‘다니엘 고 트리오’, 경북과 대구에서 활동하는 재즈 아티스트 ‘김명환 트리오&성기문’ 등 재즈 뮤지션들이 관객과 마주했습니다.

또 국보급 재즈보컬리스트 웅산과 최근 인기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ost를 부른 헤이즈가 칠포밤을 촉촉한 목소리로 수놓았습니다.

7일 은 재즈한류를 이끄는 보컬리스트 ‘MOON(혜원)’과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유키 구라모토’를 비롯해 힙합 그룹 ‘에픽하이(타블로·투컷·미쓰라)’가 자신만의 독보적인 감성을 쏟아낼 예정입니다.

축제 마지막 밤인 8일은 페퍼톤스와 타이거JK·윤미래·비지 등으로 구성된 그룹 ‘MFBTY와비비’가 피날레를 꾸밉니다.

공연장 내에는 백종원의 푸드트럭 출신의 ‘명구핫도그’을 비롯해 포항과 서울, 대구서문시장 등 전국 각지에서 성황리에 활동한 푸드트럭 16대가 들어서 30여 가지의 먹거리를 선보였습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