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오피아 짐마대 의대학장, 칠곡군 찾아 에티오피아 지원 감사 전해
에디오피아 짐마대 의대학장, 칠곡군 찾아 에티오피아 지원 감사 전해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택후·유덕종 교수와 백선기 칠곡군수 예방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학교 의과대학장은 지난 5일 이택후 경대 의대 교수(가장 우측), 유덕종 짐마 의대 교수(가장 좌측)와 칠곡군을 찾아 백선기 칠곡군수를 예방하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을 방문했다.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학교 의과대학장은 지난 5일 이택후 경대 의대 교수(가장 우측), 유덕종 짐마 의대 교수(가장 좌측)와 칠곡군을 찾아 백선기 칠곡군수를 예방하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을 방문했다.

에티오피아 대표 의과대학인 짐마대 의과대학장이 칠곡군을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에사야스 케베데와 짐마대학교 의과대학장은 지난 5일 이택후 경북대 의대 교수, 유덕종 짐마 의대 교수와 함께 칠곡군을 찾았다.

그는 지난 4일 에디오피아 짐마대·경북대 의대·경북대병원 간 ‘의학 발전을 위한 학술교류협약(MOU)’을 체결하기 위해 내한했다.

이 자리에서 칠곡군이 지난 2014년부터 6년간 민관 협업을 통해 에티오피아를 지원한 소식을 접하고 크게 감명을 받았다.

이에 칠곡군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백 군수와의 만남을 요청했고, 백 군수 역시 에사야스 케베데와의 요청에 흔쾌히 응해 만남이 이뤄졌다.

그는 백 군수에게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에티오피아 군인들의 희생을 기억해준 칠곡군민의 이야기를 듣고 매우 놀랐다”며 “6년째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준 군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부족한 시간을 쪼개 칠곡군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에 백 군수는 “한국의 격언에는 은혜는 돌에 새기고 베풂은 물에 새겨라는 말이 있다”며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 칠곡군민은 대한민국을 위해 싸웠던 에티오피아 각뉴 부대원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사야스 케베데와는 칠곡호국평화기념관으로 이동해 6·25전쟁의 참상과 평화의 소중함을 체험하며 방명록에 “기념관을 둘러보고 큰 감명을 받았다. 칠곡군민과 칠곡군에 존경심을 가진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지난 6일 인천공항에서 에티오피아로 출국했다.

한편 ‘호국’을 도시 정체성으로 삼고있는 칠곡군은 2014년부터 에티오피아 오르미아주 디겔루나 티조를 칠곡평화마을이라 부르고 식수와 교육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또 티그라이주 아라토 셈하에서 대한민국을 가난에서 구한 새마을 운동의 정신을 전파했다.

칠곡군은 오는 10월에 열리는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문화 대축전’에서 ‘칠곡평화마을 자립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