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정전대비' 대규모 합동모의훈련 실시
포항제철소, '정전대비' 대규모 합동모의훈련 실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서간 협조체계 구축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지난 6일 제철소 일대 대정전에 대비한 비상대응 모의훈련을 가졌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지난 6일 제철소 일대 정전에 대비한 비상대응 모의훈련을 가졌다.

임직원 2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번 훈련은 급작스러운 정전 상황을 대비한 대규모 소내 합동모의훈련으로, 정전 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에너지 공급 설비와 제선 지역 설비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날 훈련은 한국전력 등 외부로부터 전기를 공급받는 시스템이 분리되고 자가 발전기도 정지돼 제철소 전 지역이 정전된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훈련 참가자들은 정전 발생과 함께 비상발전기 가동-조업 긴급 비상조치·전력 시스템 복구 등 조기 조업정상화를 위한 훈련을 가졌다.

특히 정전 시에는 에너지부와 발전부를 비롯해 각 생산부서가 유기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만큼 이번 모의훈련은 부서간의 협조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직원들의 비상대응 행동요령을 숙지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이다.

오형수 소장은 “예측불허의 정전 상황에선 평상시 비상대응체계 구축과 훈련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여러 부서가 동시에 긴박하고 체계적으로 훈련에 임해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앞으로 임직원 개인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부서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매년 두차례 비상대응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