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장관 동생 전처 부산 자택 압수수색
검찰, 조국 장관 동생 전처 부산 자택 압수수색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4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전처 소유인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문이 살짝 열려있다. 연합
조국(54)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조 장관 동생 전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10시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있는 조모(51) 씨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조 씨는 조 후보자 남동생과 위장 이혼하고 조 후보자 가족과 이례적인 부동산 매매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조 씨는 지난 19일 언론에 낸 입장문에서 “남편과 위장 이혼하고 조 후보자 가족과 부동산을 위장 매매했다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국내 모 항공사 직원인 조 씨는 지난달 29일 근무차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출국하려다 출입국사무소 측에 의해 제지당해 출국 금지된 사실이 확인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