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12.8:1·계명대 6.78:1, 수시모집 경쟁률 지난해보다 소폭 하락
경북대 12.8:1·계명대 6.78:1, 수시모집 경쟁률 지난해보다 소폭 하락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와 계명대가 2020학년도 수시모집 결과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다소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경북대는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수시모집 원서를 접수 받은 경북대는 전체 3301명 모집에 4만2252명이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쟁률 12.80대 1을 기록, 지난해 수시모집 경쟁률은 13.46대1보다는 다소 떨어졌다.

최고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논술(AAT)전형의 치의예과로 5명 모집에 955명이 지원, 191.00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논술(AAT)전형 수의예과가 14명 모집에 2595명이 지원, 185.36대1, 논술(AAT)전형 의예과가 20명 모집에 3101명이 지원, 155.05대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전형유형별로는 793명 모집에 2만1722명이 지원한 논술(AAT)전형이 27.39대1로 가장 높았고 23명 모집에 317명이 지원한 학생부종합 사회배려자전형이 13.78대1로 뒤를 이었다. 학생부종합전형(일반학생)은 773명 모집에 7150명이 지원, 경쟁률은 9.25대1이다.

지역 고등학교별로 경북·대구지역 고등학교의 지원비율은 47.21%로 지난해 47.20%보다 0.01% 늘었다.

다른 지역 고등학교의 지원비율은 52.79%로 지난해 52.80%보다 0.01% 줄었다.

계명대는 3685명 모집에 2만4977명이 지원, 6.78대1의 경쟁률을 보여 지난해 6.89대1보다 소폭 하락했다.

학생부종합(일반)전형의 의예과가 35대1로 최고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학생부교과(일반)전형의 공중보건학전공이 17.3대1, 전자공학전공은 13.1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학생부교과(지역)전형은 소비자정보학과가 29.2대1, 기계공학전공이 16.5대1, 식품영양학전공이 14.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생부종합(일반)전형의 경우 경찰행정학과가 24.4대1로 가장 높았고 사회복지학과는 20.5대1, 스포츠마케팅학과는 15.8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경쟁률 상위권을 차지했다.

학생부종합(지역)전형은 유아교육과의 경쟁률이 22대1, 건축학전공(5년제)이 20.3대 1, 심리학과가 18.4대1이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