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돼지열병 첫 발생…경북·대구, 유입 차단 '사활'
파주서 돼지열병 첫 발생…경북·대구, 유입 차단 '사활'
  • 양승복,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소독시설·통제초소 운영…방역취약지 예찰활동 강화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17일 오후 포항시가 북구 기계면 지가리 한 돈사에서 농장주가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7일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서 처음 발생한 가운데 경북도와 대구시는 지역내 유입 방지를 위해 강력한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가축방역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고 전 시군에는 거점소독시설을 설치·운영하고, 공동방제단을 활용한 소독 실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18일에는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지금까지 하고 있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새로운 대책을 논의한다. 또 도내 전 양돈농가 및 축산관계시설, 축산관계자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 및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을 실시간 알리고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갔으며, 도내 양돈농장 등 방역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소독을 강화하고 검사를 확대한다.

도는 이 날 최고 수준 위기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이동중지명령이 발령됐으며 전국 축산관련 모임·행사가 금지됐다고 밝혔다.

경북지역에는 740여 농가가 150만 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대구시도 아프리카 돼지 열병의 관내 유입차단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정부의 가축 질병 위기경보 단계 ‘심각’ 발령에 따라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현장방역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가축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해 24시간 상황 관리함과 동시에 축산시설(돼지농장 13농가, 배합 사료 공장 2개소, 도축장 1개소)에 대해 현장소독 및 농가별 전담 담당관을 통해 방역이행상황을 점검한다.

대구시는 돼지농장, 축산관계자, 차량, 물품 등을 대상으로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대상농가 및 축산관계자에 대해 문자메시지를 송부하고 생산자 단체 및 축협 등의 자체연락망을 통해 발령내용을 신속히 전파했다.

대구 시내에는 달성군 8 농가, 동구 3 농가 등지에서 8460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철벽차단을 위해 농가, 생산자단체, 공무원, 유관기관 등 모든 관련자들이 총력 대응을 해 주길 바란다”며 “방역은 엄중하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인수공통전염병은 아니므로 도민들은 안심하고 국산 돼지고기를 소비해도 된다”고 말했다.

양승복,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박무환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