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민심, 조국에 '공직 사형선고'…조국 부부 동시 구속해야"
황교안 "민심, 조국에 '공직 사형선고'…조국 부부 동시 구속해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4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장관직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 검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부를 동시에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정권 당시 (현재 여권이) 전가의 보도처럼 썼던 ‘경제적 공동체’는 정말 낯설게 들렸던 단어”라며 “경제적 공동체라고 하는 그들의 논리에 비춰보면 조국 부부는 동시에 구속·수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 각종 혐의가 드러났는데도 조국을 구속하지 않는다면 정권의 눈치를 살핀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조국 부부가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수사를 방해하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조국을 즉시 파면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조국 게이트를 덮으려다가 가래로도 못 막는 정권 몰락의 길로 내몰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법무부 장관이 된 지 벌써 열흘이 지났는데 아직도 새로운 비리와 의혹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겠는가. 민심은 이미 조국에게 ‘공직 사형선고’를 내렸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법무부의 온갖 직권남용이 벌어지는 지금 조국(장관에 대한) 파면을 마냥 기다리고 있을 때가 아닌 것 같다”며 “장관직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조만간 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법무부가) 검찰 예산과 인사를 틀어쥐는 기조실장과 검찰국장을 비 검사로 채우겠다는 내용을 돌연 발표했다”며 “셀프 공보준칙 만드려다 실패하니 예산권과 인사권으로 검찰 목덜미를 잡겠다는 것이다. 장관직을 이토록 남용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딸 논문이 입시와 무관했단 말도 거짓말, 사모펀드 전혀 몰랐단 말도 거짓말, 이번엔 웅동학원 거짓말까지 드러났다”면서 “웅동학원 측의 채무관련 소송 변론 후기로 배임 혐의가 의심되는 가운데 본인은 소송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그동안 얘기했지만, 이 역시 거짓말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이 제기했던 대부분의 의심, 예측이 속속 팩트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며 “가짜뉴스,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매도했던 여당 인사들은 한마디 사과 없이 쥐죽은 듯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