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23회 봉화송이축제 성황 속 폐막…3일간 21만명 방문
제23회 봉화송이축제 성황 속 폐막…3일간 21만명 방문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30일 22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효과 180억
제23회 봉화송이축제 개막식 모습.
지난 27일부터 ‘송이향에 반하고 한약우 맛에 빠지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제23회 봉화송이축제’가 지난 30일 폐막식과 함께 성황리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전국적으로 송이작황 부진 속에서도 최고의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명품 봉화송이와 한약우를 비롯한 다양한 문화 예술공연 개최로 행사장을 찾는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 대비 송이작황이 극히 부진했으나 다양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 운영과 한약우 및 지역 농특산물 판매로 축제장을 풍성하게 구성해 지난해보다 많은 21만 여명의 관광객이 봉화를 찾은 걸로 파악됐으며, 축제장과 인근지역에 뿌려진 경제적 파급효과는 180억 정도인 것으로 추산됐다.
제23회 봉화송이축제에서 관광객이 송이채취체험 후 송이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송이는 인공재배가 불가능하고, 기온과 강우량 등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해마다 송이작황을 예측하기 어려워 축제의 성공 유무는 송이작황에 따라 좌우되는 경향이 짙다.

특히 올해는 이러한 축제 운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스윙교 퍼포먼스, 버스킹 공연, 전국난타 우수팀 공연, 얼라이언스 연합공연, 마칭밴드 퍼레이드 등의 공연행사, 송이골든벨, 삼굿구이, 15초 동영상체험 등의 체험행사, 송이축제 UCC공모전 등 기타 연계행사 등의 신규 프로그램을 발굴 운영해 행사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제공해 축제장이 연일 많은 관광객들로 붐볐다.

중앙가교 일원 및 내성천에 경관조명 및 송이 포토존을 설치해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 많은 관광객들이 만족감을 보였으며 다양한 품질 비교를 통해 좋은 품질의 송이를 선별해 구매할 수 있도록 송이판매부스를 배치했다.

특히 봉화송이 유통연합회는 중국산 송이의 유통 및 타 지역 송이의 봉화송이 둔갑 등 봉화송이의 명성을 저해하는 요소에 대한 근절에 앞장서 송이를 구입한 관광객들의 만족도도 높고, 민원을 제기해 오는 관광객들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봉화송이축제와 병행 개최되는 청량문화제 행사인 삼계줄다리기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송이축제와 병행 개최되는 청량문화제는 삼계 줄다리기, 전국백일장 및 사생대회, 역사인물학술발표, 전국한시백일장, 전통혼례재연 등으로 봉화 전통 문화의 진수를 관광객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연계행사로 이몽룡의 실제 모델인 계서당 성이성을 주제로 한 과거급제 유가행렬 및 성이성 행렬, 성이성&방자 선발대회, 이몽룡 뮤지컬 등은 관광객들에게 성이성이 실존했던 고향 봉화를 홍보했다.

엄태항 군수는 “인공재배가 불가능하고, 기온과 강우량 등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송이의 특성을 보완해, 다채로운 프로그램 도입과 내실 있는 행사운영으로 많은 관광객을 유치해 가을 대표축제로 거듭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