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보수진영 "조국파면" 광화문 대규모 집회 현장
[포토] 보수진영 "조국파면" 광화문 대규모 집회 현장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년 10월 04일 0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광장∼서울역 2.1㎞ 왕복 10차선 인파로 가득…투쟁본부 "200만명"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자유한국당
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자유한국당과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자유한국당
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자유한국당과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자유한국당
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자유한국당과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조국 장관 퇴진 촉구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자유한국당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 시민들이 태극기와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 시민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 시민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원들이 3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이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기독교 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이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기독교 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이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3일 낮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보수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인근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부근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보수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인근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부근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
3일 오후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보수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인근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부근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
3일 서울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친 보수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해 사랑채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정당,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같은 시간 각각 집회를 개최했으나, 광화문 앞에서부터 서울시청을 지나 서울역까지 왕복 10차선 도로를 가득 메운 인파는 ‘조국 파면’에 한목소리를 냈다.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200만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광화문 집회 이후 최대 인파가 몰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빵께 2019-10-04 10:02:42
사진과 기사를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고의적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사진설명에 우리공화당 집회사진이 약 석장가량되는듯한데 설명은 보수단체라되어있네요. 바로해주셔야 올바른 언론이 아닐까요?
그리고 정당설명도 자유한국당 일색이고 다른 참여정당은 우리공화당뿐인데 궂이 이름을 감추려고 보수정당이라함은 왜입니까?
개천절 광화문집회의 주요 참석단체는
1.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정당집회,
2.구국기도형식의 대형기독교단체와, 한기총주최의 종교단체,
3.국본과 일파만파같은 시민단체 주최집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