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양예빈이 붙인 100번째 체전 성화…올림픽 전초전 시작
박지성·양예빈이 붙인 100번째 체전 성화…올림픽 전초전 시작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05일 0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기정 등 스포츠 영웅 추억하는 기념공연…문 대통령 "다시 하나 돼 뛰자"
33년 만의 서울체전에 각 종목 국가대표 총출동…15일부턴 전국 장애인체전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 입장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문 대통령,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

‘축구 레전드’ 박지성과 ‘육상 샛별’ 양예빈이 붙인 성화가 100번째 전국체육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이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1주일간 열전에 돌입했다.

올해 전국체전은 1920년 서울 배재고보에서 열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시초로 100회째를 맞는 의미 있는 대회다.

전국체전은 14회 대회까지 종목별로 대회가 진행되다가 15회째인 1934년 처음으로 종합 체육대회의 면모를 갖췄다.

이후 일제 강점기인 19회부터 25회까지 대회가 열리지 못하다가 1945년 10월 서울에서 자유 해방경축 전국종합경기대회라는 이름으로 부활했다.

당시 남북한이 모두 참가하는 축제로 전국체전이 열렸으나 1950년 전쟁으로 다시 중단됐고 1951년부터 지금까지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매년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 스포츠 대회로 펼쳐지고 있다.

서울에서 전국체전이 열리는 것은 1986년 6월 이후 올해가 33년 만이다.

33년 전 서울 전국체전의 대회 구호는 ‘86-88 주인답게’였을 정도로 당시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앞둔 잔치 분위기 속에서 대회가 열렸다.

오후 6시께 ‘국민 MC’ 송해의 사회로 막을 올린 개회식의 첫 무대는 어린이 합창단과 댄스팀의 축하 공연이 장식했다.

이어 치어리더와 초대가수 김연자의 공연이 펼쳐져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선수단 입장으로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개회식에 입장하는 선수들에게 손을 흔들며 환영 인사를 보냈다.

개최 도시인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은 환영사에서 “1988년 서울올림픽의 정신을 이어 이번 서울 전국체전이 평화와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 100년의 성과를 넘어 새로운 다짐으로 다시 하나가 돼 뛰어야 한다”며 “앞으로 만들어갈 대한민국 체육 100년엔 개인의 도전·용기·의지뿐 아니라 모두를 위한 공정·인권·평화를 담아야 한다”고 기념사를 전했다.

선수 선서는 서울시청 소속 ‘부부 당구 선수’인 정영화-임윤미가 맡았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선수대표 임윤미, 정영화와 심판대표 장동영이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

원일 총감독의 연출 아래 ‘몸의 신화, 백 년의 탄생’이라는 주제를 담아 진행된 주제공연에서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의 영웅 고(故) 손기정 선생을 기리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후에는 각 시대를 대표하는 노래들에 맞춰 홍수환(복싱), 양정모(레슬링), 현정화(탁구) 등 한국 스포츠사에 이름을 남긴 스포츠 영웅들을 되짚어보는 공연이 무대를 장식했다.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봉송의 마지막 주자는 총 10명의 전·현직 스포츠 선수로 구성됐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박지성을 비롯해 양예빈, 홍상표, 함기용(육상) 백옥자(투포환) 노민규(수영), 이덕희(테니스), 김태순(볼링), 이신(보디빌딩), 정봉규(축구)가 최종 주자로 성화의 불꽃을 전했다.

9월 22일 강화도 마니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역대 체전 사상 최장 거리(2천19㎞)를 달려 이날 성화대를 비췄다.

올해 서울 전국체전은 4일부터 10일까지 잠실 주경기장 등 서울과 타 시도 72개 경기장에서 47개 종목에 걸쳐 진행되며 17개 시·도 선수단과 18개 해외동포 선수단 등 3만여 명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 마스코트는 ‘해띠’다. 서울의 상징 ‘해치’와 친구의 순우리말 ‘아띠’를 붙여 만든 이름이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1년도 채 남기지 않고 열리는 이번 체전에는 국가대표 선수들도 대거 출전한다.

수영 박태환과 김서영, 펜싱 박상영, 남현희, 오상욱, 사격 진종오와 유도 곽동한, 태권도 이대훈과 김소희, 양궁 김우진 등이 ‘도쿄의 영광’을 위해 이번 대회부터 굵은 땀방울을 쏟아낸다.

역대 최다인 5차례나 전국체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약 1년 만에 복귀전을 치른다.

그는 지난해 전국체전 이후 공식 대회에 출전 기록이 없다.

지금까지 전국체전 금메달 35개를 따낸 박태환이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이상을 획득하면 이보은 강원도청 감독이 보유한 수영 전국체전 최다 금메달 기록(38개)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박태환은 경북 김천에서 6일 계영 800m, 7일 자유형 200m 순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4일 밤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이 열렸다. 개회를 알리는 화려한 불꽃쇼가 서울 잠실 주경기장 주변에 펼쳐지고 있다. 연합

이번 대회에는 체전 역대 최대 규모인 7천777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단과 비인기 종목 관람, 응원 및 홍보 활동, 손님맞이 범시민 캠페인 등을 맡은 시민 서포터스 등 1만여명의 시민이 원활한 대회 진행을 돕는다.

또 대회 기간에는 전국문화원 엑스포, 한국 민속예술축제, 서울뮤직 페스티벌 등 25개의 문화·예술 행사도 함께 진행돼 볼거리를 더한다.

전국체전이 끝나면 15일부터 19일까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이어진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선수대표 임윤미, 정영화와 심판대표 장동영이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몸의 신화, 백 년의 탄생’ 주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연합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