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올해 최강 가능성…한반도 영향 불확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올해 최강 가능성…한반도 영향 불확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6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6일 새벽 괌 동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이번 태풍은 올 들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할 것으로 보여 한반도 영향 여부가 주목된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새벽 3시께 괌 동쪽 부근 해역에 위치했던 열대저압부가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하면서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하기비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빠름’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6일 오후 3시 기준 태풍은 괌 동쪽 약 10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의 빠른 속도로 서진 중이다.

현재 중심기압 990Pa(헥토파스칼), 순간 최대풍속 시속 86㎞의 소형급 태풍이며 강풍반경은 200㎞다.

하기비스는 오는 8일 오후 3시께 괌 북서쪽 약 510㎞ 부근 해상까지 자리를 옮긴 뒤 다음날(9일) 오후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1290㎞ 부근 해상에 위치할 전망이다.
오는 12일(토요일) 태풍 예상 위치. 윈디닷컴 제공
특히, 9일 오후부터 태풍은 최대풍속 시속 191㎞, 강풍반경 420㎞에 이르는 ‘매우 강’ 수준의 중형급 태풍으로 몸집을 불릴 것으로 점쳐진다.

이후 오는 11일(금요일)에는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10㎞ 부근 해상까지 도달하면서 일본 열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에 드는 여부는 아직 불확실하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하기비스는 29∼30℃인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상하층 바람차이가 없는 조건으로 서남서진 하면서 매우 강하고 빠르게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들어 발생한 태풍 중 이번 태풍이 가장 강하고 규모도 가장 크게 발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태풍의 위치는 우리나라에서 매우 떨어져 있는 데다, 북태평양고기압과 찬 대륙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큰 변화로 진로와 이동속도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