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추경호 의원 “대구지역 1인당 연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권"
추경호 의원 “대구지역 1인당 연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권"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1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 제외 가장 낮아
추경호 국회의원(자유한국당·대구 달성군)
추경호 국회의원(자유한국당·대구 달성군)

대구 근로소득자 1인당 연평균 급여가 전국 최하위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연평균 급여는 전국평균 급여의 87% 수준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를 제외하고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대구 달성군)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에서 대구 근로소득자 1인당 연평균 급여는 3092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평균 급여 3541만 원보다 약 450만 원(87%) 적은 금액으로, 제주(3006만 원)에 이어 평균급여가 가장 낮다.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한 2012년 이후 17개 시·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구의 1인당 연평균 급여는 2012년 2475만 원, 2013년 2591만 원, 2014년 2793만 원, 2015년 2856만 원, 2016년 2984만 원, 2017년 3092만 원으로 해마다 인상됐으나 전국 시·도 가운데 계속 16위(2014년 17위)에 머물렀다.

근로소득자 1인당 근로소득세 납부액도 전국 평균(327만 원)의 72.5% 수준인 237만 원으로 파악됐다. 강원과 전북, 충북, 제주에 이어 다섯 번째로 낮은 금액이다.

대구 기업들의 경영상황 또한 녹록지 않다. 지난해 법인세를 신고한 대구지역 내 법인은 전국 법인세 신고 법인(74만215개)의 3.1%에 해당하는 2만2910개다.

이 가운데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1만4963개 법인의 평균 당기순이익은 3억3500만 원으로 전국 평균(6억9800만 원)의 48% 수준으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흑자를 기록한 법인 비율도 낮다. 지난해 대구지역 내 흑자법인은 1만5277개로, 흑자법인비율 66.7%를 기록하면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1위에 머물렀다.

추경호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무리한 근로시간 단축 등 잘못된 경제정책들이 대구시민들의 고용여건과 기업들의 경영여건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현 정부는 규제자유특구와 서비스산업 활성화 등 지방경제 활력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과감하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대구지역 근로자 연평균 급여와 법인세가 낮은 것은 대기업 등 번듯한 기업이 부족하기 때문이다”며 “대구시와 함께 노력해 달성군이 기업유치와 대구 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중심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