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영일만 수놓을 세계 최대 길이 야경 조성
포스코, 영일만 수놓을 세계 최대 길이 야경 조성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포항시, 재단장 추진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오는 12월부터 포항시와 함께 형산강변에서 보이는 2.5㎞구간의 제철소 경관조명을 재단장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2016년 개선된 영일대 3.2㎞구간 제철소 야간 경관 모습
포스코가 형산강변에서 보이는 포항제철소 경관조명을 재단장해 세계 최대 길이의 야경에 도전한다.

포항제철소는 최근 포항시와 함께 야간 경관개선사업 설명회를 열고, 환경타워부터 4고로에 이르는 2.5㎞의 형산강변 조명을 재단장하기로 했다.

오는 12월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진행될 이번 재정비 사업이 완공되면 지난 2016년 개선된 3.2㎞(형산 스택-파이넥스 3공장)의 영일대 조망권 구간과 함께 총 6㎞에 이르는 세계 최장거리의 야간 경관조명이 완성된다.

지난 2004년 환경감시센터에 첫 불을 밝힌 포항제철소 야경은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 해수욕장과 함께 포항 12경(景) 중 하나로 손꼽히며 지역의 대표 관광 명소로 자리 잡았다.

포항시는 지난 2016년 포항제철소 맞은편에 위치한 해도동과 송도동 인근의 경기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기존의 경관조명을 한층 더 개선하는 경관조명 리뉴얼을 제안, 현재까지 구간별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달 24일 열린 경관개선 설명회에 참석해 “포스코 야경은 차갑고 어두운 회색 공장 이미지의 제철소를 아름답게 빛나는 예술작품으로 탈바꿈 시킨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볼거리로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며 “이번 리뉴얼을 통해 포스코 야간 경관을 기존 도시 경관의 이미지와 일체감을 조성, 지역의 대표 랜드마크이자 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개선해 줄 것”을 주문했었다.

이에 따라 포항시의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받아 추진할 예정인 이번 야간 경관개선사업은 LED 투광기 신설 및 교체·이벤트 조명 신설·연동시스템 구축 등이다.

특히 조명은 기존 선형 구조에서 면 구조로 교체하고, 사각지대 연결 설비 조명을 신설해 더욱 풍성한 경관조명이 연출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제철소를 상징하는 용광로의 금빛 색채를 구현하고, LED 투광등을 통해 계절별로 어울리는 컬러를 적용한다.

무엇보다 단순한 조명경관에 그치지 않고 음향과 테마 등을 곁들인 다양한 스토리텔링 연출로 6㎞에 이르는 영일만 라인의 빛을 완성한다는 목표다.

이와 관련 포항제철소는 “앞으로도 포항시 경관사업과 연계해 제철 산업단지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제고하고 포스코 야경을 전국적인 명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