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점 불사하며 대규모 집회까지…불붙은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감점 불사하며 대규모 집회까지…불붙은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지 선정 다가오자 중구·달서구 등 홍보 위해 행사 열어
공론화위원회 "유치위 제보 없이는 페널티 없다" 밝혀
대구시 중구 시청사현위치건립추진위원회가 지난달 25일 당시 2000여 명의 구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 한마음 다짐대회를 열었다.(경북일보DB)
대구시청 신청사 입지 선정 예정지 결정이 다가오면서 각종 대규모 유치전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과열 경쟁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신청사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끌어내는 등 유보적인 평가도 없지 않다.

달서구시청사유치위원회는 지난 8일 시청 앞에서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부지 선정 과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대구시 신청사 부지의 최적지 선정을 위한 공정·투명성 촉구문’을 발표하는 등 입지 선정지 결정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촉구문에서 특정지역 내정설에 대한 대구시장 입장을 요구했으며 분열이 아닌 화합적인 방식의 선정 진행을 주장했다.

또한 시민참여단의 외부 전문가 위주 구성, 결선투표 보장, 시의회 토의 방안 마련 등도 촉구문에 포함됐다.

앞서 지난달 25일 중구 시청사현위치건립추진위원회는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종각 앞 광장에서 신청사 현위치 건립을 요구하는 시민 한마음 다짐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도 2000여 명이 몰리는 등 대규모 인원이 참석했으며 모든 참가자가 시청을 에워싸고 ‘시청 이전 반대’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중구는 그동안 신청사 입지 선정과 관련해 현 위치 타당성을 조사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줄 곳 유지해왔다.

현 위치가 타당한지 여부, 존치와 이전이 정해지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대구 달서구 시청사유치위원회가 지난 8일 시청 앞에서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부지 선정 과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중구에 이어 2번째로 열린 대규모 행사가 열리는 등 신청사 유치전의 열기가 고조되고 있으며 과열 경장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현 위치 타당성 조사가 우선인 만큼 오는 12월 예정지 선정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중구와 달서구가 대규모 행사를 개최했지만 북구와 달성군은 아직 대규모 인원이 참가하는 유치활동은 계획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달성군은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의 제한으로 더 다양한 유치활동을 하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각 구·군의 유치활동이 본격화되면서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마련한 페널티규정이 작용 될지도 관심이 모아 지고 있다.

공론화위원회는 원론적으로 대규모 행사가 과열유치 행위에 해당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지만 제보, 문제 제기가 공론화위원회에 접수돼야 조사를 통해 실제 페널티로 이어질 수 있는데 아직 접수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접수될 경우 규정에 따라 페널티를 적용한다고 강조했다.

각 지자체는 페널티 점수가 생각보다 높지 않고 실제 페널티로 이어지기보다 시정 명령에 그친 만큼 유치전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대규모 행사를 부정적으로만 봐서는 안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과열 경쟁을 우려해 페널티 규정을 강화하다 보니 신청사 관련 이슈 자체가 묻히는 면이 없지 않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의견을 묻고 반영해 신청사를 건립하겠다고 천명했는데 시민들의 관심이 떨어지면 오히려 입지 선정 후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 신청사건립추진단 관계자는 “공론화위원회에서 페널티 등은 규정에 따라 처리 할 것”이라면서도 사견을 전제로 “페널티와 별도로 대규모 행사가 시민들에게 신청사 선정에 대한 관심을 불러낼 수 있는 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